중도일보_[브랜드 세종] 세종부터 동남아까지 진출한 '리봄화장품' > 뉴스룸

본문 바로가기
<
>

혁신적인 제품개발을 통해 한국 화장품 기업을 대표하여
세계시장을 선점하는 연구개발 및 수출전문 리더 기업으로 도약합니다.

리봄뉴스

중도일보_[브랜드 세종] 세종부터 동남아까지 진출한 '리봄화장품'

조회수 509 중도일보 기사 원본 보기

본문

4억 9000만원서 81억까지 매출 견인

서종우 대표 열정 일등 공신 역할

화장품으로 세종부터 동남아까지 진출한 지역 중소기업이 있다. 꾸준히 해외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리봄화장품(대표이사 서종우)’이다. 지난 2010년 6월 설립한 리봄화장품은 첫해 4억 9000만원에서 지난해 81억원까지 매출을 끌어올리며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66e5929039b321d857c76cc49c21a51a_1609289204_1171.jpg



후회하지 않는 삶을 살기 위해

리봄화장품 성장배경엔 서종우 대표이사의 열정이 숨어 있다. 한 기업의 임원으로 지내다 은퇴한 서 대표는 생을 마칠 때 후회하지 않을만한 일을 해내고 싶었다. 오랫동안 그의 마음속에 자리했던 이 같은 마음은 날이 갈수록 꿈틀댔고, 고심 끝에 행동으로 옮겼다. 서 대표는 제약·화장품 업계에 32년간 생활한 노하우를 최대한 살렸다. 우선 남들과의 차별화에 신경 썼다. 창업 한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기술연구소를 만들고, 연구와 개발에 지속적인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이 같은 노력 덕분에 3년 만에 CGMP 인증을 획득했다. CGMP는 미국 FDA가 인정하는 의약품 품질관리 기준이다.



끊임없는 도전 

리봄화장품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수출에도 상승곡선을 달리고 있다. 너도나도 중국 시장을 공략할 때 동남아를 중심으로 수출을 시작했다.

서 대표는 낚시론에 중점을 뒀다. 가만히 있으면 수출을 이끌어낼 수 없다는 철학이 담겼다. 이란 뷰티박람회에 참석해 현지 맞춤 마케팅 전략을 시작했다. 몸으로 부딪치다 보니 바이어가 발굴됐다. 하지만, 우리나라와의 시차와 휴무일이 다르고 언어 소통에 벽이 생겼다. 서 대표는 굴하지 않고 직원들과 함께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일에 몰두했다. 노력의 땀은 곧 이란 현지회사 설립까지 이어졌고, 홈페이지 구축과 카탈로그 제작·지원도 함께 진행했다. 쇠도 달궈졌을 때 두들겨야 한다는 신념을 지닌 서 대표는 2차 현지방문을 시작했다. 연구원을 대동하고 이란 피부과이사 1000여 명을 대상으로 리봄화장품의 특징 등을 소개했다. 승승장구할 거란 서 대표의 생각과는 달리 현지 정부 허가 인증에 시간이 지체됐고, 요구 서류와 잦은 수정, 허가인증 비용도 문턱이 높았다. 서 대표는 굴하지 않고 제품별 마케팅 견본을 제공하며 힘을 냈다. 이에 70개 품목 수입허가가 승인됐고 HALAL(할랄) 인증에 성공하는 쾌거를 이뤘다. 할랄인증은 이슬람 국가에 제품을 수출하기 위한 필수 요소다.



절박함의 의미 

서 대표는 이 같은 결실이 절박함이라고 설명한다. 휴일과 낮·밤 없이 뛰어야 하고, 실천하는 행동과 끈기,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덧붙인다. 현지 실정에 맞는 마케팅과 신뢰를 보여주고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게 서 대표의 설명이다. 서 대표는 “대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제품을 꾸준히 생산하고, 직원에 대한 복지 역시 대기업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고 있다”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동남아 국가에 추가로 공장을 지어 전 세계 어디서나 대한민국 리봄화장품을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