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진정한 봉사의 마음을 전하는 '리봄화장품' > 뉴스룸

본문 바로가기
<
>

혁신적인 제품개발을 통해 한국 화장품 기업을 대표하여
세계시장을 선점하는 연구개발 및 수출전문 리더 기업으로 도약합니다.

리봄뉴스

[이웃과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 진정한 봉사의 마음을 전하는 '리봄화장품'

조회수 524 중도일보 기사 원본 보기

본문

66e5929039b321d857c76cc49c21a51a_1609292618_9004.jpg
 

이웃과 나누는 사랑을 외부에 노출하지 않는 기업이 있다. 보여주기식 봉사가 아닌 진정으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사랑의 마음을 담아 전달하는 '리봄화장품'이다. 세종에 위치한 이 기업은 기업의 이익을 지역에 환원해야 한다는 기업적 철학으로, 소외계층의 든든한 친구가 되고 있다. 지역의 독거노인부터 생활고를 겪는 소외계층까지 두루 살피며 어려운 이들의 마음까지 보살핀다.



66e5929039b321d857c76cc49c21a51a_1609292618_2734.jpg


사회공헌의 첫 발
리봄화장품의 사회공헌 활동은 올 초부터 시작됐다. 어디부터 온정의 손길을 뻗어야 할지 고민했다. 수많은 어려운 사람들이 있지만, 제대로 지원할 수 있는 곳부터 물색해나갔다. 직원들의 수가 많지 않기에 노인요양시설과 중증장애인시설 등 6곳을 택했다. 노인요양시설인 평안의 집과 세종우리요양원, 요나의 집, 행복실버홈요양원, 사랑의 마을과 중증장애인시설은 노아의 집으로 정해 봉사를 진행했다. 생산·사무리관리, 일반관리, 연구품질부서 등 3개의 부서에서 각 2개 봉사기관을 도맡아 진행했다. 5명의 직원으로 구성된 봉사조가 기관을 방문한다. 리봄화장품의 봉사활동은 주말에 이뤄지지 않는다. 평일에 각자 맡은일을 끝내놓고 봉사 장소로 이동한다. 이는 아무리 봉사에 대한 열정이 가득해도, 평일에 일하고 주말에 봉사까지 한다면, 직원들의 마음에 봉사하고싶은 욕구가 샘솟지 않을 것이란 서종우 리봄화장품 대표의 마음이 담겼다.



진정한 봉사
리봄화장품은 봉사활동 때 절대 사진촬영을 하지 않는다. 또 현수막 앞에서 사진을 찍지도 않는다. 복장도 편한 복장으로 간다. 서종우 대표는 봉사에 임하는 임직원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신신당부한다. 봉사할 때의 값진 마음이 자칫 보여준다는 식의 마음으로 변할지도 모른다는 우려에서다. 때문에 직원들도 힘들여 봉사활동을 한다는 마음보다는 더 즐거운 마음으로 일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봉사의 참된 맛을 알게 됐다는 정소영 사원은 "처음엔 내가 잘 할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과 걱정이 있었지만, 몇 번 봉사를 가다보니 이번엔 더 잘해야지라는 마음으로 가슴이 따뜻해지는 봉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듯 리봄화장품의 사회공헌은 직원들 스스로 보람을 느끼게 만들며, 참된 봉사자로 거듭나게 만들고 있다.



섬세한 손길
리봄화장품은 화장품 업체 답게 자사의 제품을 각 기관에 전달한다. 또 어려운 이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을 조사해 샴푸와 바디워시 등도 아낌 없이 전달한다. 리봄화장품만의 독창적인 기술로 개발한 화장품을 자신있게 기탁하고, 이에 따른 호응도를 살피기도 한다. 가령 A 제품을 기탁했으면, 다음 봉사 땐 B 제품을 전달하는 세심함을 보인다. 여기에 청소와 환경정리, 배식보조, 설거지 등도 직원들이 도맡는다. 말동무는 기본이고 마스크팩과 화장품 체험도 병행한다. 20~30대 직원들은 친 할머니 할아버지처럼 어깨와 등을 두드려주면서 손자·손녀 노릇을 톡톡히 한다. 리봄화장품은 앞으로도 열띤 사회공헌으로 지역사회에 이바지하고 싶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현재 6개 기관으로 한정해놨지만, 회사 규모가 커진다면 발을 넓혀 더 많은 곳에 사랑의 손길을 전하고 싶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서종우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이익을 지역사회와 환원해야 한다는 생각에 올 초 공장을 이전하고나서부터 본격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했다"며 "시작은 미약하지만, 앞으로 회사가 더 커진다면 여러 사람을 돕고싶은 마음이 굴뚝같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